‘요즘 세상에 이런 일이’ 부산 ‘엉만튀’ 사건

부산에서 발생한 ‘엉만튀(엉덩이 만지고 도망가기)’ 사건이 온라인 커뮤니티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일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얼마 전 부산에서 있었던 지인 성추행 사건이다”라며 “아침 첫 지하철을 타고 따라와 같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리던 지인의 치마 속에 손을 넣어 추행 후 도망쳤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CCTV 추적 결과로 차량번호를 유추해 검거 된 후 불구속 기소로 재판을 앞두고 있는데 지인의 국선변호인에게 ‘마흔 넘은 아줌마 만진 게 무슨 대수냐’라며 피의자 부모에게 연락이 왔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찌 됐든 명백한 증거가 있는데 재판부에서 얼마의 형량이 주어질지 사뭇 기대된다. 합의 안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CCTV 캡처 영상에는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치마를 입은 여성의 엉덩이를 만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어 여성이 남성의 손을 제지하는 모습도 담겼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