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치사량에 가까운 술 마신채 고속도로 달린 40대

부산경찰청 제공

대낮에 치사량에 육박하는 술을 마시고 고속도로를 달린 4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8지구대에 따르면 13일 낮 12시 10분께 “갓길에 주차된 SM5 승용차량 운전자가 차량 밖으로 다리를 내놓고 쓰러져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은 신고 장소인 남해고속도로 김해터널 부산 방면으로 출동했으나, 그 사이 SM5 승용차는 다른 곳으로 사라졌다.  경찰은 주변 지역 순찰 중 30분이 지난 이날 낮 12시 40분께 동김해IC를 지나 북부산 방면 도로에 해당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충돌 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운전자 A(40) 씨는 가벼운 부상을 입은 채 차 안에 쓰러져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333%로 면허 취소 기준을 3배나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 직전 경남 창원시에서 소주 2병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이승훈 기자 lee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