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수생, 수능 시험장 화장실에 20분간 갇혀


부산의 한 수능 시험장에서 망가진 화장실 잠금장치 탓에 수험생이 20여 분간 갇히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15일 오전 10시께 부산 서구 서대신동 부경고에서 수능을 치던 A(20·여) 씨가 이 고사장 4층 화장실을 이용하다가 갇혔다. 굳게 잠긴 철제 잠금장치가 꼼짝하지 않자 A 씨는 주변에 “살려달라”고 소리쳐 도움을 요청했고, 이 소리를 들은 한 수험생이 교무실을 찾아가 학교 관계자들을 불러왔다.

부산 부경고 잠금장치 고장
관리자, 공구 이용해 구출
놀란 마음에 시험 집중 못 해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이 20분 넘게 갇히는 황당 사고가 벌어진 부산 서구 부경고 4층 남자 화장실. 사고가 발생하고 나서야 뒤늦게 ‘사용금지’ 안내문이 붙었다. 독자 제공

성인 너덧 명이 달라붙어도 문이 열리지 않자 문을 부수기 위해 기계를 동원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학교 시설물 관리자가 사다리를 동원해 격벽을 넘어 A 씨가 갇힌 화장실 칸으로 내려왔다.

화장실 문은 공구를 이용해 잠금장치를 수차례 강하게 내리치자 비로소 ‘툭’ 소리와 함께 풀렸다. 오전 10시 21분, 2교시 수리영역 OMR 카드가 배부되는 시간이었다. 잠금장치를 무리하게 열려다 손목을 다친 A 씨는 심리적으로도 크게 흔들려 결국 시험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A 씨는 “명문대를 목표로 세 번째 응시한 수능에서 이런 일을 겪어 개인적으로도 분통이 터지지만, 무엇보다 시험장 시설물 관리가 다시는 이렇게 허투루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시험이 끝나자마자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A 씨는 “다른 수험생들에게 민폐를 끼칠까봐 보건실 등이 아닌 본래 시험실에서 감정을 추스르고 시험을 치렀는데, 고사장 관리 측에서 ‘시험 시간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토로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원래 남자 화장실로, 해당 고사장이 여학생 고사장으로 지정되면서 이날 여학생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조처됐다.

부경고 관계자는 “남학생이 사용하던 화장실로 문을 여닫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화장실에 들어가서 자물쇠까지 확인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고사장에서 문제가 발생한 사실을 보고 받아 인지했다. 이른 시일 내에 학교를 찾아 엄밀하게 확인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민소영 기자 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