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양옆에 두고 회식한 오거돈 시장..비판 줄이어

오거돈 부산시장이 최근 회식 자리에서 젊은 여성직원을 옆에 앉힌 자리 배치를 놓고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조직 문화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오 시장은 논란이 일자 SNS에 해명과 사과의 글을 올렸다.

남성 중심·과잉충성 비판 줄이어
오거돈, 논란 일자 SNS에 사과

논란의 시작은 지난 14일 오 시장이 ‘시 용역노동자 정규직 전환!’이란 글과 관련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리면서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시청과 산하 사업소 용역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한 뒤 청사 1층 지하 용역직원 쉼터를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문제는 간담회 이후 직원들의 제안으로 이어진 점심식사 자리(사진). 10여 명의 용역직원들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젊은 여직원들이 오 시장 주변에 앉았다. 이 장면은 사진으로 찍혀 오 시장 트위터에 함께 게재됐고, SNS를 통해 퍼지면서 ‘남성 중심의 회식문화’ ‘과잉충성’ ‘가부장적 조직문화’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오 시장은 지난 16일 트위터 ‘다시는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잘못에 응당한 지적과 분노를 표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오히려 감사드리며, 열린 마음으로 시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대진 기자 djr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