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당일 사건 피해자 아내 찾아가 위협 가한 40대 구속

출소 당일 범죄 피해자의 아내를 찾아가 보복 협박을 한 40대가 구속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이전에 자신이 저지른 사건에 합의해주지 않은 피해자에 앙심을 품고 피해자의 아내를 찾아가 보복 협박을 한 혐의(특별가중처벌법 위반)로 김 모(44) 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24일 오후 3시께 2년 전 방화사건 당시 피해자 A 씨의 아내인 B(49·여) 씨가 운영하는 미용실을 찾아가 10여 분간 욕설과 함께 위협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2년 전 앙심을 품고 동네 선배인 A 씨의 집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2년간 교도소에서 복역했다. 경찰은 김 씨가 출소한 당일 지인들로부터 A 씨가 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B 씨를 찾아가 “내가 죽여야 하는데 어디서 죽었냐”며 행패를 부린 것으로 보고 있다.

신변에 위협을 느낀 B 씨는 경찰에 이 사실을 알리고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 경찰은 B 씨를 보호 조치하고 잠복근무하던 중에 현장 주변을 떠돌던 김 씨를 발견해 긴급 체포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협박을 하려던 뜻은 아니고 형님이 사고로 사망했다는 말에 섭섭하고 답답해서 찾아갔다”고 진술했다. 서유리 기자 y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