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치킨값 2000원 기습 인상…”치킨 1마리 2만원 넘어”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주요 치킨 가격을 1000~2000원 인상한다.

18일 치킨업계에 따르면 BBQ는 19일부터 프라이드 대표 제품 ‘황금올리브’를 기존 1만 6000원에서 1만 8000원으로 2000원 인상하기로 하는 등의 방침을 정하고, 이를 가맹점주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상은 2009년 이래 9년 만으로, 대상 품목은 황금올리브를 비롯해 총 3개 치킨 제품이다. ‘써프라이드’는 1만 8900원에서 1만9900원으로, ‘자메이카 통다리 구이’는 1만 7500원에서 1만9500원으로 각각 오른다.

프라이드 치킨값이 1만 8000원에 달하게 되는 것으로, 일부 가맹점에서 자율적으로 받는 배달비를 더하면 소비자로서는 기본 메뉴조차 2만 원을 내게 되는 셈이다.

BBQ의 이 같은 인상 방침은 지난해 두 차례의 인상 시도가 좌절된 후 1년여 만에 다시 이뤄지는 점에서 주목된다. BBQ는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30개 제품 전체의 가격을 원상회복한 바 있다.

BBQ는 이번 인상을 두고 “가격을 인상해달라는 가맹점주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며 “점주를 대상으로 한 기름과 신선육 등 원자재 가격 인상은 현재로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황상욱 기자 ey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