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줍는 할머니 뺨 때린 20대 취업준비생

울산에서 20대 남성이 폐지 줍는 70대 할머니를 술에 취해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19일 폐지 줍는 할머니를 때린 혐의(폭행)로 취업준비생 A(25)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9일 9시 45분 울산 울주군 언양읍 한 길가에서 폐지를 주워 생활하는 B(77) 할머니의 뺨을 2대 때리고 가슴을 밀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지나가던 젊은 남성 2명이 사건 현장을 목격하고 A 씨를 말린 뒤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주 2병을 마시고 길을 가던 중 할머니가 나에게 나무라듯 무슨 말을 한 것으로 오해했다”며 “뺨을 때리고 가슴팍을 밀친 것은 기억한다”고 진술했다.

반면 B 씨는 “일을 마치고 집에 가는 길에 갑자기 A 씨가 손수레를 잡고 안 놓아서 ‘왜 그러냐, 그냥 집에 가거라’고 했다”며 “그런데 A 씨가 화가 난 듯 손수레를 구석에 처박고 멱살을 잡고 밀치더니 마구 때렸다”고 말했다. B 씨는 이 일로 목, 허리, 머리 등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 사건과 관련해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대 청년이 술에 취해 폐지를 정리하던 80대 할머니를 무차별 구타했다”며 “처벌 강화와 재범방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권승혁 기자 gsh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