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노조, 12월 5일 총파업 돌입 예고

부산지하철 노조가 임금인상 단체교섭 타결을 촉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다.

부산지하철 노조는 20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2월 4일 조합원 비상총회를 거쳐 하루 뒤인 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지하철을 운영하는 부산교통공사 노사는 지난 8월부터 임금인상을 위한 단체교섭을 진행하고 있으나 현재는 교섭이 중단된 상태다.

노조는 교섭 중단의 가장 큰 이유로 공사 상급기관인 부산시의 ‘가이드라인’을 지목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시는 무인운전 확대 등 구조조정, 임금인상 동결과 성과상응 보상체계 도입과 같은 임금체계 변경 등을 부산교통공사를 비롯한 산하 공공기관에 내려보냈다.

노조 관계자는 “시가 공사 노무 담당자에게 통상임금 해소 등 임금체계 개편이 이뤄지지 않을 시 임금동결을 지시해 교섭이 난관에 봉착했다”며 “공사 경영진은 노조에 시 지시사항 이행만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시가 ‘노정교섭’에 나서거나 노사 간 자율교섭을 인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시 가이드라인은 산하 공공기관 모두에 해당하는 사항”이라며 “지난 10월 말부터 사장이 공석이어서 임단협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최근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 사후조정을 신청했고, 22일 오후에 1차 조정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