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구 전포동 일대에서 금품 빼앗은 50대 남성 검거


자신이 전과자임을 내세워 자신의 거주지 주변 건설사무소와 식당으로부터 금품을 빼앗은 박 모(52)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인근 사무소와 영세식당 주인을 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혐의(공갈)로 박 모(52)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1월말부터 10월 중순까지 부산진구 전포동 일대 공사장과 식당 9곳을 돌아다니며 “내가 전과자다”라고 협박해 9차례에 걸쳐 157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박씨는 전포동의 한 건설사무소에 들어가 “시끄럽다. 일요일에 공사하지 마소”라며 과도로 자신의 손등을 찍으며 협박해 1500만 원을 송금받기도 했다.

경찰은 평소 전과자인 박 씨를 주변 사람들이 두려워 했다고 밝혔다.

박혜랑 기자 r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