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술을 마시면 욕구의 간접표현이다?’


‘여성이 술에 취하면 성적 욕구의 간접표현으로 오해받는다?’

울산의 한 고등학교가 학생들에게 흡연·음주 예방 교육을 하면서 성차별적 표현을 써 논란을 빚고 있다.

26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울산 남구 A 고교는 지난달 학생을 대상으로 한 흡연·음주 예방 교육시간에 성차별적 표현이 담긴 유인물을 나눠줬다. 유인물에는 ‘여성이 흡연하면 여성적 매력이 줄어든다(늦은 초경, 빠른 폐경, 생리불순 등)’, ‘여자가 술을 취할 정도로 마시는 것을 성적인 욕구의 간접표현으로 오해하는 남자가 많다’는 등의 내용이 나온다.

학생들이 최근 해당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자, ‘이해할 수 없다’, ‘아직도 이런 학교가 있느냐’ 등의 성토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시교육청은 논란이 일자 진상 파악에 나섰다.

해당 학교는 “담당 교사가 인터넷에 떠도는 교육 내용을 별다른 점검 없이 그대로 수업 자료로 이용했다. 실수를 인정한다”고 시교육청에 설명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내 양성평등 교육에 더욱 신경쓰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권승혁 기자 gsh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