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구 모라동의 한 주택서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27일 오후 8시께 부산 사상구 모라동 한 주택에서 세입자 남 모(45) 씨가 휴대용 가스버너를 켜 놓은 채 숨져 있는 것을 집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남 씨 방 창문과 방문은 닫혀 있었으며, 방바닥과 이불이 불에 그을린 상태였다.

경찰은 시신 상태로 보아 남 씨가 3일 전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곽진석 기자 kw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