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강서구 라돈검출 아파트 자재 전면교체 결정”

(좌)일부 세대에서 허용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 부산 강서구의 한 대단지 아파트. 부산일보DB (우)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김도읍(부산 북·강서구을) 의원은 최근 부산 강서구의 한 대단위 아파트에서 논란이 된 ‘라돈검출 자재’와 관련해 시공사 측이 자재를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면 교체하기로 한 자재는 이 아파트 5천 가구의 화장실과 거실에 설치된 대리석 모양의 자재다.

김 의원은 시공사 측이 최근 문제가 된 아파트의 자재를 교체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의 라돈 검출 사태는 이달 11일 주민 A씨가 직접 간이 라돈 측정기를 구매해 측정한 결과를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당시 라돈 검출 수치가 공공주택 실내 공기 질 기준치인 200베크렐(㏃/㎥)의 5배에 달하는 1천 베크렐(㏃/㎥)이 나왔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지난 15일 국토부, 환경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합동 회의를 주관해 생활 방사성 물질 전담팀(TF)을 구성한 데 이어 28일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라돈검출 문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