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문제로 헤어진 동거녀 살해하고 달아난 50대 남성 경찰 추적 중

10년 간 만나던 동거녀와 이별한 뒤 돈 문제로 다툼을 벌이다 동거녀를 살해한 50대 남성을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동거녀를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살인)로 A (58) 씨를 쫓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사건 무관 예시 사진

A 씨는 지난 21일 오후 6시 35분께 강서구 신호동 자신의 동거녀 B(57) 씨가 운영하는 주점 앞 길거리에서 B 씨의 복부를 여러 차례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지던 도중 목숨을 잃었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10년 정도 동거하다가 최근 헤어진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최근 이별한 뒤 동거 기간 축척해온 재산 분배 문제를 두고 갈등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A 씨가 B 씨를 찾아가 돈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의 휴대폰 실시간 위치추적 등을 통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안준영 기자 jyoun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