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입니다” ‘사기 전화’ 주의보

카카오뱅크_부산일보

카카오뱅크의 신용대출 상담을 사칭한 사기 전화가 등장해 이용자의 주의가 요망된다.

22일 금융감독원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고객센터 상담 직원을 자처하며 전화해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이들이 있다는 신고 접수가 최근 이어지고 있다.

카카오뱅크 측을 사칭한 일당은 카카오뱅크의 대출 절차를 전화로 대신 처리하거나 대출 상담을 해주겠다며 개인 정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뱅크의 신용대출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대출 가능 금액 조회를 비롯한 모바일 서비스 절차 진행이 원활하지 않은 가운데 이에 착안해 금융 사기 범죄를 시도하려는 이들이 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이런 전화를 받은 이들이 카카오뱅크 측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거나 문의한 사례가 최근에 8건 있었다. 마찬가지로 카카오뱅크 상담원을 자처하는 전화를 받았다며 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에 신고·문의한 사례도 2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뱅크를 사칭한 전화 때문에 금전 피해를 본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금감원은 카카오뱅크 측에 고객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문을 게시하도록 지시했다.

이정희 기자 ljnh@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