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구 주민 통합 인센티브 1순위 “태종대까지 경전철 개설”

부산일보

원도심 4개 구(동·중·서·영도) 통합과 관련해 영도구 지역단체 등은 통합에 따른 인센티브를 가장 먼저 경전철 개설에 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도구청은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3일까지 영도구 내 지역단체 및 기업 8곳과 전체 동 주민센터를 대상으로 통합 인센티브 활용 방안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일부 구와 달리 통합이 성사될 경우를 대비해 구청 자체적으로 선제적 조사를 벌인 것이다. 조사는 정해진 방법 없이 각 기관이 직원 및 주민 의견을 수렴해 자유롭게 제시하는 형태다. 구청은 중복되는 의견이 많은 순서대로 순위를 매겨 공개했다.

부산일보

지역단체·기업·주민 대상
구청, 인센티브 활용 조사

가장 많이 나온 의견은 ‘부산역에서 태종대까지의 경전철 개설’이었다. 이어 △송도해상케이블카 영도까지 연장 △태종대권 및 명승지 주변 제한구역 해제 등의 순이었다. 낙후된 주민 주거환경 개선 목소리도 높았다. 주민들은 8번째로 도로 및 상·하수도 정비, 운동시설 확충, 소공원 조성 등 주거환경 개선사업 예산 증대를 요구했다. 또 ‘산복도로 주거환경 재정비’ ‘노인복지시설 확충’ ‘대형 주차장 설치’ 등도 상위권에 속했다.

이밖에도 ‘태종대~송도해수욕장 간 해저터널 개설’ ‘통합구청 영도구 설치’ ‘영도경찰서 관문이 아닌 영도 중심지로 이동’ ‘영도주민 이탈 방지 대책 수립’ 등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구청 자치행정과 관계자는 “공식적인 설문조사 형태는 아니었지만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원도심 통합과 관련해 실제 주민 의견을 들을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면서 “통합이 본격 추진될 경우 주민 공청회 등 상세 조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