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초등생 살인’ 주범 징역 20년, 공범은..

8살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10대에게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공범에게는 무기징역이 구형됐다.

검찰은 29일 오후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허준서) 심리로 열린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의 주범 A(17) 양과 공범 B(18) 양의 결심 공판에서 이 같이 구형하고,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주범이 공범보다 가벼운 형을 구형받은 것은 A양이 2000년생, 만 18세 미만이기 때문이다. 소년법은 만 18세 미만에 한해 사형과 무기징역을 선고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

검찰은 A 양에 대해 “사람의 신체 조직 일부를 얻을 목적으로 동성연인 B 양과 사전에 치밀하게 공모, 살인하고 사체를 훼손해 유기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또 공범 B 양에 대해서는 “신체를 갖고 싶다는 이유로 살인을 공모하고 실제 실행은 주범 A에게 맡겨 주도면밀하게 범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선고 공판은 다음달 22일 오후 2시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