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제자와 교실서 성관계 30대 여교사, 구속기소

속보=초등학생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가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미성년자 의제강간, 미성년자 의제강제추행,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통신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 등 혐의로 교사 A(32·여) 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A 씨는 올 여름 본인이 근무하던 경남지역 모 초등학교 고학년 남학생과 교실과 승용차 등에서 9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해당 학생의 담임 교사는 아니었으나 올해 초 다른 교육 과정 활동 중 알게된 뒤 이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본인의 반나체 사진을 찍어 학생에게 보내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수사기관에서 대체로 혐의를 인정하며 “서로 좋아서 한 것이다. 반성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서는 교사가 학생을 상대로 한 범죄라는 점, 학생이 13세 미만이라는 점 등에 비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할 것이란 예상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어 향후 재판 결과가 주목된다.

백남경·김길수 기자 nkbac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