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투가 싫어서..’ 자살 시도 후 동거녀 3시간 넘게 감금

동거녀와 다툰 후 자살시도를 하고 이를 말리는 동거녀를 4시간가량 감금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동거녀를 흉기로 위협하고 감금한 혐의(특수감금 등)로 A(37) 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 씨는 3일 오전 11시 30분께 영도구 동삼동 한 아파트 13층에서 동거녀 B(34) 씨를 흉기로 위협하고 4시간가량 집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막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A 씨는 동겨녀와 사소한 말다툼을 벌인 뒤 분을 참지 못하고 베란다에서 뛰어내리려 했다. 동거녀가 이를 말리자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꺼내들어 자신의 목 부위를 스스로 찌르고 동거녀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위협하는 등 흉기 난동을 부렸다.

결국 A 씨는 이날 오후 2시 45분 집 안으로 진입한 부산 경찰특공대의 테이저건에 맞아 체포됐다. A 씨는 자해로 생긴 1.2㎝ 깊이의 상처 부위에 출혈이 멈추지 않아 현재 응급 수술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벌어진 당시 A 씨와 B 씨 모두 만취상태였으며, A 씨가 B 씨의 투박스런 말투에 기분이 나빠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A 씨의 치료가 끝난 뒤 추가 조사를 벌여 구속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lee88@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