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합’ 판정 부산 유통 계란서 살충제 성분 확인

부산에서 유통 중인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처음 확인됐다. 특히 이 계란은 지난달 정부에서 적합하다고 판정한 농장에서 생산된 것으로 확인돼 정부 조사의 신뢰성에 큰 구멍이 났다.

부산시는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부산의 식용란 수집판매업소 43곳과 대형유통업소 5곳 등 48곳에서 수거한 계란 68건에 대해 잔류농약을 검사한 결과, 1건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또 1건에서는 비프로닐이 검출이 됐지만 기준치는 밑도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에는 산란계 농장이 없어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유통 계란에 대한 살충제 성분을 검사했는데, 검출이 돼 향후 다른 지역에서도 검사의 필요성이 높은 실정이다.

먼저 부산 사상구 A상회 계란에서는 기준치를 24배 초과하는 0.24㎎/㎏의 비펜트린(기준치 0.01㎎/㎏)이 검출됐다. A상회는 지난달 30일 경남 양산의 한 농가에서 계란 1800개(난각코드 15058)를 구입했지만 아직 판매하지는 않았다. 부산시는 4일 오전 A상회의 계란을 모두 폐기했다.

부산 강서구의 B농장의 계란에서는 비프로닐 0.01㎎/㎏이 검출됐다. 기준치(0.02㎎/㎏)에는 밑도는 수치다. B농장은 지난달 28일 경북 김천의 농장에서 계란 7650개(난각코드 14제일)를 구입했다. 해당 계란은 모두 판매됐다. 살충제가 검출되면 기준치 이하라도 폐기하는 것이 정부 방침이다. 부산시는 B농장 계란의 유통 경로를 추적 중이다.

A상회는 부산시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유통을 하지 않았으나 B농장의 경우 검사와 관계 없이 바로 시중에 유통했다. 부산시는 지난 1일 1차 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을 확인했고, 재시험을 통해 3일 최종 결과를 얻었다.

부산시 조사 결과 문제의 양산 농가는 하루 9500개 정도를 생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가 어디로 유통됐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북 김천의 농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생산·유통 정보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두 곳에 계란을 공급한 농장은 모두 지난달 15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적합하다고 판정한 곳이다. 정부는 자체 조사 결과 부접합 판정이 난 전국 52개 농장의 계란의 유통은 금지하고 나머지는 유통을 재개했다. 전국에는 1456개의 산란계 농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부산시는 시내 식용란수집판매업소 93곳 중 이번에 검사한 곳을 제외한 나머지에 대해서도 살충제 성분을 검사할 계획이다.

김마선 기자 ms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