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서 만취한 50대 아들, 모친 목 졸라 살해

치매에 걸린 노모를 살인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김 모(50)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김 씨는 3일 오후 7시께 부산 남구에 있는 자택에서 치매를 앓는 어머니 이 모(82) 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오전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있던 이 씨를 잠시 데리고 나왔다가 같은 날 저녁 술에 취해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평소 술을 마시면 자주 폭력을 행사해 왔고 이날도 집에서 소주 6병을 마셨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의 범행은 김 씨의 여동생이 저녁을 함께 먹으려고 집으로 왔다가 어머니가 숨진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사건 당시 집에는 김 씨와 이 씨밖에 없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환청·망상 증세가 있는 데다 술에 취해 폭행 사실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소영 기자 missi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