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퇴근 후 카톡 금지법 필요한데… 정착은 글쎄?”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최근 발의된 ‘퇴근 후 카톡 금지법’이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반면 6명 이상은 현장에서 정착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장인 717명을 대상으로 ‘퇴근 후 카톡 금지법’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5.5%는 퇴근 후 메신저로 업무 지시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상사(68.4%), 동기 등 동료(17.1%), 협력사 및 고객사(12.2%)에게 업무 지시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메신저 업무 연락에 대해 팀장 및 관리자 직급 직장인(62.2%)은 물론 팀원급 직장인(62.0%) 모두 부정적이었다.

88% 법안 필요성 공감
‘현장 정착 어렵다’ 66%

최근 화제가 된 ‘퇴근 후 카톡 금지법’을 알고 있는지 묻자 53.0%의 직장인들이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해당 법안이 필요한지 묻는 질문에 87.7%의 직장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팀장 및 관리자 직급 직장인(90.8%)과 팀원급 직장인(87.1%) 모두 퇴근 후 카톡 금지법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업무 현장에서 해당 법안이 정착되긴 어려울 것이라 예측했다. 퇴근 후 카톡 금지법이 실현될지를 묻는 질문에 ‘법안 제정은 가능하지만 현장 정착은 어렵다’는 답변이 66.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법안 제정과 현장 정착 모두 가능하다는 답변은 19.4%에 그쳤고 법안 제정과 현장 정착 모두 어렵다는 응답은 14.5%를 기록했다.

메신저 업무 연락의 단점으로는 ‘직장과 가정의 구분이 흐려진다(74.8%)’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박지훈 기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