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한국 국민이 원한다면 국가대표 감독 맡을 의사 있다”

‘2002 월드컵’을 이끈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을까.

월드컵 9회 연속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에는 성공했지만 무승부에만 치중했던 신태용 감독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급기야 6일 한 매체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우리나라를 4강으로 이끌었던 명장 히딩크 감독의 컴백 의사를 전했다.

한 매체는 히딩크 전 감독의 측근이 지난 6월 슈틸리케 감독 퇴임 이후 “우리 국민이 원한다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수 있다”고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앞서 히딩크 전 감독은 잉글랜드, 러시아 대표팀의 감독 제의를 거절하고 올해 초에도 중국 프로 축구 구단의 감독 제의를 거절한 바 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지난해 첼시의 임시 사령탑을 그만둔 뒤 러시아 축구대표팀을 비롯해 많은 감독 영입 제안을 거절해왔으며 올해 초에는 중국 프로축구 6개 구단의 러브콜도 모두 거부했다.

또 일흔이 넘은 히딩크 전 감독이지만 지금도 일주일에 세 번 정도 골프라운드를 할 정도로 무릎 수술 이후 건강을 완전히 회복한 상태라고 부연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 사이트에는 히딩크의 컴백을 두고 찬반논쟁이 뜨겁다. 찬성하는 이유로는 “박지성을 발탁해낸 히딩크 전 감독만의 선구안이 꼭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에 반해 반대하는 쪽의 의견은 다양했다. 누리꾼들은 “어렵게 감독직을 맡은 신태용에 대한 기본 도의가 아니다”, “히딩크는 기억 속의 명장으로 남겨두고 싶다”, “무리뉴가 와도 이번 국가대표팀은 구제불능”, “왠지 한화 김응룡 전철을 밟을 것 같다”, “올드스쿨 모셔놓고 성공한 케이스는 없다”며 반대의견을 펼쳤다.

특히 히딩크 감독은 한국을 제 2의 조국으로 여길 만큼 애정을 드러낸 바 있어 실제로 감독으로 발탁될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