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전기버스 ‘일렉시티’ 부산서 가장 먼저 달린다!(사진)

현대자동차의 3세대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부산에서 가장 먼저 달린다.

현대차는 7일 부산 시내버스 회사인 동남여객, 대진여객과 일렉시티 20대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말까지 공급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일렉시티의 첫 번째 판매계약이다.

현대자동차, 부산 시내버스 업체 2곳과 계약
승객·보행자 안전 강화, 친환경 디자인 눈길

이번 계약은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부산시의 정책에 발맞춰 이뤄졌다.

현대차는 일렉시티를 홍보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소속 주요 시내버스 회사와 부산시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순회 전시를 하고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로 초청해 상품 설명회를 개최했다. 일렉시티는 향후 부산 시내버스 노선 중 일부 구간에서 시범 운행될 예정이다.

내부. 현대차 제공

2010년 1세대 전기버스 개발을 시작으로 약 8년의 개발 기간을 거친 일렉시티는 256㎾h 고용량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가 적용됐다. 정속 주행 시 1회 충전(72분 소요)으로 최대 309㎞를 달릴 수 있고 30분의 단기 충전으로는 170㎞ 주행이 가능하다.

더불어 일렉시티에는 과충전 방지 기능과 혹한·폭염 시 최적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배터리 자동 온도컨트롤시스템이 적용됐다.

또 운전 시의 시야 개선을 위해 일체형 전면유리와 유럽형 사이드 미러를 적용했다. 앞뒤 출입문에는 초음파 센서를 설치해 승하차 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후방 경보장치 및 무소음 전기버스의 접근을 알리는 가상 엔진소음(VESS) 적용 등을 통해 승객과 보행자의 안전성을 강화했다.

이 밖에 운전자 편의를 위해 새로 개발된 디지털 클러스터와 단순화된 변속 버튼을 적용했다. 승객 편의 향상을 위해서는 실내 후방으로 이동이 편리하도록 2단 계단 구조를 적용하고 27석의 동급 최대 승객 좌석을 배치했다.

실내 디자인은 친환경 이미지를 강조하는 우드 패턴을 적용해 유러피언 스타일의 심플하며 활용성 높은 넓은 공간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서서 몸을 편안하게 기댈 수 있는 힙 레스트(Hip Rest), 실내 화물 적재함 설치 등 신규 편의 사양도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환경 문제가 주요 사회적 이슈로 언급되는 상황에서 친환경 버스 일렉시티가 올해 말부터 부산에서 세계 최초로 운행을 하게 됐다”며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내년 시범 운행 계획 중인 수소전기버스 등 다양한 친환경 버스 라인업을 향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주환 기자 jhwa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