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다 가세요” 연산교차로 호객행위 단속한다.

“물 좋은 곳 있는데 술 한 잔하고 가시죠?

지난달 14일 오후 11시 25분 부산 연산교차로 모 주점 앞. 40대 후반의 남성이 행인에게 접근해 귓속말을 건넸다. 그는 유흥업소의 전문 호객꾼 이른바 ‘삐끼’였다. 불행하게도 이 삐끼는 호객행위 단속을 나온 경찰관을 상대로 말을 걸었다가 형사 입건됐다.

연제경찰서 특별단속 나서
상습적 ‘삐끼’ 영장 신청도

부산 연산교차로는 밤마다 유흥업소에서 나온 호객꾼들의 극성스러운 호객행위에 시민들이 불쾌감을 느끼는 대표적인 장소다. 경찰이 연산교차로 일대 호객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칼을 빼들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특별단속팀을 편성해 올해 7월 24일부터 두 달 동안 연산교차로 호객행위 단속을 벌여 업소 16곳과 호객꾼 29명을 적발해 입건하고, 해당 업소에 영업정지 처분 또는 과징금을 부과토록 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또 업소 14곳을 점검하면서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을 적발해 행정조치할 수 있도록 연제구청에 통보했다.

경찰은 입수한 호객꾼 명단을 바탕으로 불법 호객행위 단속과 수사를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상습적인 호객꾼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으로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경찰에 호객행위를 신고하거나 제보한 시민들은 호객꾼이 단속되면 신고보상금도 받을 수 있다.

원창학 연제경찰서장은 “일부 호객꾼은 심야에 만취한 손님을 상대로 폭행, 절도를 일삼는 등 문제가 심각했다”며 “최근 경찰의 집중 단속으로 호객행위가 대폭 감소했지만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어 계속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황석하 기자 hsh03@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