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노모·딸·손녀 3대 목욕갔다가 참변, 안타까운 소식에 ‘망연자실’


21일 충북 제천시의 한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사망자 중 어머니와 딸, 손녀 일가족 3대가 한꺼번에 목숨을 잃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에 목욕을 갔던 할머니 김모(80)씨와 딸 민모(49)씨, 손녀 김모(19)양은 화마를 피하지 못했다.

민씨는 지난달 대입 수능을 마친 김양을 데리고 어머니가 있는 친정 제천을 찾았다. 점심을 먹고 오랜만에 목욕탕을 찾은 게 화근이었다.

이들이 목욕탕에 들어간지 얼마 안 된 이날 오후 3시 50분께 스포츠센터에 불길이 치솟았고 몸을 피할 겨를도 없었다.

순식간에 가족 3명을 하늘로 떠나보낸 유족은 할 말을 잃었다.

할머니 김씨의 시신은 현재 제천 명지병원에 나머지 2명은 제천 서울병원에 각각 안치돼 있다. 유족은 조만간 김씨의 시신을 제천 서울병원으로 옮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너무나 안타까워 뭐라 할 말이 없다”며 “유족에게 위로의 말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충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5시 현재 여자 23명, 남자 6명 등 모두 29명이 희생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