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선 동래역 출구 앞 음란행위 50대 남성 검거

부산 동래경찰서는 지하철역 출구 앞에서 속옷을 벗는 등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A(53) 씨를 24일 불구속 입건했다 .

A 씨는 23일 오후 8시 15분께 부산도시철도 1호선 동래역 1번 출구 앞에서 바지와 속옷을 내려 성기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같은 버스를 타고 가다 술에 취해 소리를 지르는 A 씨의 수상한 행동을 눈여겨보다 인근 정류장에서 함께 내린 한 승객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 A 씨가 체포 당시 자신을 학원 강사라고 했다가 이후 직업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며 현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최강호 기자 che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