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55만’ 김해, ‘경희대 가야의료원’ 설립 추진된다

경남 김해시의 숙원사업인 대학병원이 2021년 들어설 전망이다. 김해시는 인구 55만 명이 사는 중견 도시임에도 이렇다 할 대학병원이 없어 시민들이 부산으로 ‘원정진료’를 다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경희대병원과 김해중앙병원은 지난 23일 대학병원 김해시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자리엔 김건식 경희대병원장과 김해중앙병원 김상채 이사장이 참석했다. 양 측은 업무협약을 통해 가칭 ‘경희대 가야의료원’을 설립하는 데 서명했다. 개원 목표는 2021년 3월이다.

김해중앙병원 MOU 체결
1000병상급 2021년 개원
“부산 원정진료 불편 해소”

경희대병원과 김해중앙병원은 지난 23일 대학병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해중앙병원 제공

‘경희대 가야의료원’은 3500억 원을 투입해 1000병상 규모로 지어질 계획이다. 대학병원급에 맞는 첨단 의료장비를 두루 갖춘 본관과 연구동, 기숙형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의료진은 1100여 명이 근무한다. 경희대병원 임상 교수 등 150여 명의 파견 전문의와 자체 전문 의료인 150여 명, 간호 인력 800여 명이다. 부지는 현재 김해시가 최종 심사작업 중이다. 경희대병원과 김해중앙병원은 우선 다음 달부터 의료 협력체제에 들어간다.

김해시는 양 측이 내년 초 후보지를 최종 결정하면 곧바로 의료지구 지정과 행정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대학병원 유치는 오랫동안 김해시의 숙원 사업으로 꼽혔다. 김해시도 10여 년 전부터 인제대나 동아대와 연계한 대학병원 유치에 적극 나섰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두 대학은 2000년대 초 김해시에 부지까지 확보해 놓고도 별다른 진행이 없이 현재 나대지 상태로 머물러 있다.

정태백 기자 jeong12@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