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꽁초 때문에..’ 해운대 한 초등학교서 연기 발생, 대피 소동

2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담배꽁초로 인해 플라스틱이 타면서 연기가 발생해 학생과 교사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오전 9시 30분께 해운대구 우동 해림초등학교 지하 1층에서 연기가 발생한 것을 교무실에 있던 학교 관계자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연기가 발생한 플라스틱 재떨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경찰 관계자는지하 1층 창고에서 담배꽁초로 인해 플라스틱 재떨이가 일부 불에 타 연기가 난 것을 확인했다.

다행히 불은 다른 곳으로 번지지 않은 채 자연적으로 진화됐다.

화재가 나자 교사와 학교 관계자들은 알람을 울리고 수업 중이던 학생 750여 명 전원을 운동장으로 신속하게 대피시켜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학교 측은 30여 분간 학생들을 대피시킨 뒤 오전 10시께부터 정상 수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누군가가 지하 1층 창고에 담배꽁초를 던진 것으로 보고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한수 기자 hangan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