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직항 물거품… 김해공항 장거리노선 이렇게 무산되나?

지역 주민들의 염원인 김해공항 중장거리 직항노선 개설이 올해도 물 건너가게 됐다. 이 과정에서 국토교통부가 중장거리 노선 신설을 위한 노력은커녕 오히려 까다로운 조건들을 내걸며 사실상 이를 가로막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26일 국토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핀란드 핀에어항공은 이달 초 열린 대한항공과의 협상에서 대한항공 측에 좌석을 공유하고 지상 조업 및 영공 통과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대한항공 측의 거절로 최종 결렬됐다.

핀에어 ‘헬싱키’ 취항 물거품
국토부, ‘환승 불허’ 내걸고
국적사 손실액 보전 요구도

두 항공사의 협상은 지난 9월 열린 부산시와 국토부, 핀에어 3자 회의에서 △국적사(대한항공)와 상무협정을 맺어 손실을 보전해줄 것 △부산~헬싱키 구간만 판매를 허용하고 헬싱키에서 다른 유럽 도시로 환승은 불허한다는 국토부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헬싱키에서 다른 유럽 도시로의 환승 불허는 수익구조를 맞춰야 하는 핀에어 측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인데다 대한항공 측도 손실 보전 제안마저 거부함으로써 노선 신설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부산시 관계자는 26일 이와 관련, “현재 인천~헬싱키 주 7회 노선에는 아무런 조건이 없는 반면 부산 출발 노선에 환승 금지 조건을 내건 것은 아예 노선을 만들지 말라는 뜻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국토부는 이 과정에서 구체적 근거도 없이 핀에어의 부산~헬싱키 노선 취항에 따라 국적사의 연간 손실액이 300억 원에 이른다며 손실 보전을 요구하기도 했다.

국토부의 이 같은 태도는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장관이나 구본환 항공정책실장이 연내 개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 답변이 어떤 후속 조치나 의지도 없는 립서비스에 불과하다는 점도 그대로 방증한다.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박인호 상임의장은 “국적사 노선 개설은 안중에도 없다가 막상 외국 항공사가 의지를 보이자 훼방 놓는 국토부의 처사는 지역 주민들의 불편은 안중에도 없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김덕준·박진국 기자 casiopea@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