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미수 가출 중학생 “엄마 사랑해요..”, 판사도 눈시울 붉힌 소년법정

올해 마지막 재판이 열린 지난 22일 부산가정법원. 인터넷 사기 미수로 재판에 넘겨진 중학생 A 군이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았다. 그리고 판사의 명령에 따라 “어머니,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를 10번 외치기 시작했다. A 군의 목소리는 어느새 흐느끼기 시작했다.

사기미수 가출 중학생
한 달만에 법정서 엄마 만나
“사랑해요, 감사합니다”
무릎 꿇고 앉아 10번 외쳐
엄마도 “○○야, 사랑한다”

세 살 여동생 손잡고 집으로

판사는 이어 A 군의 어머니에게 “A야, 사랑한다”를 10번 말할 것을 부탁했다. 어머니는 처음부터 울먹이며, 아들의 이름을 불렀다. 옆자리에 앉아있던 3살배기 딸이 작은 손으로 뺨을 닦아주며 위로했다. 마지막으로 판사는 함께 안아보라고 했다. 세 사람은 포옹하며 소리 내 울었다. 판사도, 국선변호사도, 법원 경위도 모두가 눈시울을 붉히며, 한동안 바라만 볼 뿐 말을 잇지 못했다.

이날 재판은 A 군의 어머니가 신청해 열렸다. 가출 중인 아들이 인터넷 물품 사기를 저지르기 위해 자신의 명의를 도용해 계좌를 만들려 한다는 은행의 통보를 받고, 고심 끝에 먼저 법원에 ‘소년보호재판 통고제’를 신청한 것이다. 이 제도는 수사기관의 조사 없이 청소년이 곧바로 재판에 넘겨지는 것으로, 전과자가 되기 전에 범행을 막을 수 있다.

많은 비행청소년이 그러하듯 A 군의 방황도 가정불화에서 시작했다. A 군의 아버지는 어린시절 교통사고로 숨지고, 어머니가 10년 간 홀로 A 군을 키웠다. 그러다 어머니가 재혼했다

새아버지를 맞고도 사춘기 소년은 쉽게 마음을 열지 못했다. 여동생까지 태어나자 A 군의 공허함은 더욱 커졌고, 가족들과의 마찰은 더욱 심해졌다. 가족 구성원 누구도 딱히 잘못하지는 않았지만, 멀어져가는 서로를 보며 모두가 자책하는 나날이 많았다.

결국 A 군은 한 달 전 가출을 했고, 인터넷 사기에까지 발을 내딛다 법정에 서게 된 것이다. 이날 법정에서 한 달 만에 오빠를 본 3살배기 여동생은 천진난만하게 오빠의 품에 안겼다. 방황의 끝자락에서 A 군은 가족이 자신을 변함없이 사랑하고 있고, 자신도 사실은 가족을 사랑하고 있다는 걸 배웠을 듯하다.

재판을 진행한 천종호 부장판사는 “어린 동생의 천진난만함과 A 군과 가족들의 진솔된 눈물에 저절로 다들 눈물이 났다”며 “청소년 범죄의 80~90%는 기댈 가정이 없을 때 발생한다. A 군이 스스로 가족을 사랑하고 있다는 걸 깨닫고 표현할 수 있다면 문제는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 군은 향후 1년간 보호관찰을 받는 조건으로 이날 가족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김백상 기자 k103@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