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 추워” 온종일 ‘칼바람’..내일 낮부터 평년 기온 회복

정회성 기자 = 나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7.2도까지 떨어지는 한파가 광주·전남에 찾아온 27일 오전 광주 서구 마륵동 상무대교 인근 광주천에 고드름이 맺혀 있다. 2017.12.27 (사진=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하루 내내 살을 에는 듯한 ‘칼바람’이 불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현재 종관 자동기상관측장비(ASOS) 기준 서울의 최고기온은 -2.6도로, 평년(2.6도)보다 5.2도나 낮았다.

인천은 -4.2도로 평년(2.9도)보다 7.1도나 낮았고, 철원(-4.7도), 속초(0.5도), 강릉(1.8도), 대관령(-8.1도), 울릉도(-0.2도), 청주(-1.0도). 추풍령(-1.8도), 충주(-1.9도) 등 곳곳의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5도 이상 내려갔다.

전국 54개 관측 지점 가운데 평년값이 없는 8곳을 제외한 전 지점의 이날 최고기온은 모두 평년값을 밑돌았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전국의 체감온도는 서울 -8도, 인천 -9도, 세종시 -7도 등곳곳에서 영하 5도 밑으로 떨어졌다.

이 시각 현재 경기도와 경북, 충북, 강원 일대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양지웅 기자 = 평창 봉평 아침 기온이 영하 21.7도를 기록하는 등 강원 지역에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7일 오전 춘천시 공지천 유원지의 얼어붙은 물길 위로 오리배들의 발이 묶여 있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28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2017.12.27 (사진=연합뉴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북서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불어와 기온을 평년보다 떨어뜨리고 있다”며 “다만, 찬 공기의 강도가 예년만큼 강하지 않아 강추위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내일(28일) 낮으로 접어들면서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바람 방향이 서풍으로 바뀔 것”이라며 “서풍이 북서풍보다는 상대적으로 따뜻한 만큼 기온이 낮에는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13∼-2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유형재 기자 = 동장군이 맹위를 떨친 27일 강원 강릉시 사천항에서 동해안 겨울철 특산물인 양미리가 풍어를 이뤄 어민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그동안 양미리 조업이 매우 부진했다. 2017.12.27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