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배려 ‘핑크라이트’, 부산 도시철도 3호선도 ‘ON’


임산부 탑승 정보를 알려 좌석 양보를 유도하는 임산부 배려좌석 ‘핑크라이트’가 부산 도시철도 3호선에 전면 도입됐다.

부산시는 부산교통공사, (재)부산시대중교통시민기금과 함께 최근 3호선 모든 전동차에 핑크라이트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핑크라이트는 열쇠고리 형태의 발신기(비콘)를 지닌 임산부가 전동차에 타면 임산부 배려석 수신기에서 불빛과 함께 음성 안내가 나와 임산부 탑승 사실을 알리는 시스템이다.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있는 일반 승객이 자연스럽게 자리를 양보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외관상 별로 표시가 안 나지만 입덧 등에 시달리는 초기 임산부들도 배려를 받을 수 있다. 앞서 지난해 부산김해경전철 구간에 핑크라이트가 시범 운영돼 임산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제작된 핑크라이트는 공인기관 인증을 통과해, 전자파나 납 등 유해성분으로부터 안전한 제품이다. 임산부가 스스로 비콘을 제어할 수 있도록 버튼식으로 제작돼 편리함을 더했다.

임산부용 발신기(비콘)는 지역 보건소나 도시철도 3호선 주요 환승역(연산·미남·수영·덕천·대저역)에서 산모수첩을 제시하면 받을 수 있다.

이대진 기자 djrhe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