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뭔 줄 알고..’ 호텔 공사에 무너져가는 100년 가옥

“제 1위안소가 있던 건물은 옛날에 조선사람이 여관을 운영하던 자리를 일본사람이 빼앗은 것이다. 그곳은 영도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500m쯤 떨어진 곳이다.”


故 윤두리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발간한 증언집에서 자신이 끌려간 부산 영도 제1 위안소의 위치를 이렇게 회상했다.

28일 김지영 영도구의원에 따르면 올해 7월 윤 할머니의 증언과 유사한 2층 일본식 목조가옥이 부산 영도구 봉래동에서 발견됐다.

구조나 위치가 유사했고, 사료 전문가나 대학교수에게 자문해본 결과 추가적인 조사를 해봐야 할 가치가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여관으로 운영됐던 위안소 추정 건물

100여 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건물은 일본인이 소유하고 있던 건물을 현 건물주가 1960년대에 사들여 여관으로 운영해오던 것이다.

김 의원은 올해 9월 구의회 임시회에서 이 건물이 위안소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며 보존과 고증의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하지만 석 달이 넘도록 담당 부처인 여성가족부에서 기초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조사팀이 꾸려지지도 않았다.

영도구도 인근 주민들의 증언을 기록하고 토지대장과 건축물대장 등 기본적인 현황만 조사해 여성가족부에 전달했을 뿐이다.

이 건물은 작년 6월 바로 옆에서 시작된 수익형 호텔 공사와 함께 붕괴 위험에 처해있다.


최근까지도 사람이 살고 있었지만 갈수록 상태가 안 좋아져 입주민들이 모두 떠났다.

천장이 무너져 내려앉고 방문은 닫히지 않는 등 붕괴 직전까지 치달았다.

김 의원은 “단 1%의 가능성이라도 있다면 철저하게 고증하고 보존해야 하는데 관계부처와 해당 지자체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 건물은 더 훼손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한근 부경근대사료연구회 소장은 “부산에 위안소가 두 군데 존재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증언과 근사치가 있는 건물에 대해서 정부와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보존하고 고증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는 위안소를 운영한 적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위안소로 의심되는 건물에 대한 조사는 신속하게 이뤄줘야 할 필요성도 있다는 학계의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전지원 및 기념사업 심의위원들이 지난 10월에 임기가 끝나면서 조사에 대한 논의가 미뤄진 부분이 있었다”며 “최근 열린 심의를 바탕으로 이르면 내년 초부터 조사팀을 꾸려 기초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