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양 군산 야산서 싸늘한 주검으로…친부가 사체 야산에 버려


‘실종 여아’ 고준희(5)양이 결국 군산 한 야산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9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5분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군산시 한 야산에서 준희양의 사체를 발견했다.

당시 시신은 쓰러진 나무 밑에 수건으로 덮여 있었다.

사체가 발견된 장소는 준희양이 살던 전주 집에서 차로 약 50여분 거리다.

유기 현장에 끌려온 준희양 생부인 고모(36)씨는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떨군 채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전주 덕진경찰서로 압송된 뒤에도 범행 동기와 공모 여부, 유기 수법 등에 입을 다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고씨로부터 “숨진 준희 양을 군산 야산에 유기했다”는 자백을 받아낸뒤 밤 10시부터 본격적인 수색 작업에 들어갔고 6시간30여분만에 야산 중턱 부근에서 고 양의 사체를 발견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