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하구, 아파트 11층 베란다에서 이불 털던 50대 추락사

29일 오후 8시 5분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 11층 베란다에서 이불을 털던 A(55) 씨가 추락한 것을 부인 B(56) 씨가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추락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B 씨는 A 씨가 베란다쪽에서 이불을 터는 도중 난 비명을 듣고 화단쪽에 떨어진 A 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베란다 쪽에서 받침대를 놓고 올라서서 이불을 털던 중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김준용 기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