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강서구, 대저~명지 잇는 트램·둔치도에 테마파크

강서구 2030 장기발전계획에 포함된 낙동강 수변신도시 조감도. 부산발전연구원 제공

 

잔잔하게 흐르는 낙동강 옆으로 고급 요트들이 물 위에서 울렁인다. 뒤로는 나무 덱과 연결된 유럽풍 단층 주택, 레스토랑, 카페가 줄지어 있다. 인근 신도시 가족들은 트램을 타고 VR(가상현실) 놀이기구가 즐비한 테마파크로 향한다.

10여년 후 예상되는 부산 강서구 모습이다. 김해공항 확장, 에코델타시티 등 대규모 개발이 진행 중인 강서구가 또다시 상전벽해를 예고했다. 서낙동강 일대에 명품 주택단지가 들어서고, 4차 산업 테마파크가 지어진다. 사상대교 등 서부산권과 이어지는 교통망도 추가로 확보한다.

부발연 용역 최종안 발표
서낙동강변 명품 주거단지
봉림~감전동 사상대교 등
상전벽해 이룰 밑그림 제시

다만 주민 의견 수렴, 토지 보상, 그린벨트 해제 등에 따른 주민 반발은 여전히 난제로 남았다.

강서구청은 1일 지난해 3월부터 진행된 ‘강서구 2030 장기발전계획’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 수립 용역을 맡은 부산발전연구원은 강서구민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고, 주민 설명회 등을 열어 최종안을 만들었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가락동과 강동동 사이 서낙동강 일대엔 명품 수변 주택단지가 계획됐다. 에코델타시티 조성, 외국 투자기업 유치로 증가하는 외국인과 시민들이 거주할 공간이 될 전망이다. 부발연 측은 “이곳은 연약지반에다 바다 조망을 막을 수 있어 저층 주택 위주로 지어져야 한다”면서 “다소 낙후된 곳으로 평가받는 서낙동강 주변 가치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민 설문조사에서도 강서구의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강동동(21.1%)과 가락동(14.5%)이 각각 2번째, 4번째로 높은 선택을 받았다.

논란이 일었던 둔치도 개발도 구체화됐다. 196만 ㎡에 달하는 둔치도는 그동안 테마파크, 생태공원 등 2개 안이 맞붙었다. 구청은 일본 도쿄의 디즈니랜드처럼 도심 속 테마파크를 추진했다. 주변에 많은 생태공원보다는 테마파크를 지어 부족한 서부산권 관광 콘텐츠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철새도래지인 둔치도 개발은 생태계를 훼손할 수 있다는 지적이 일었고, 부산시도 생태공원안을 기본 방침으로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부발연은 VR, AI(인공지능) 로봇 등 4차 산업을 체험하는 테마파크와 생태공원을 함께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대저역~에코델타시티~명지(21.3㎞, 24개 정류장)를 잇는 강서선 트램과 함께 서부산권 교통망 확충 계획도 나왔다. 이미 알려진 대저·엄궁대교뿐 아니라 강서구 봉림동~사상구 감전동(8.5㎞)을 잇는 사상대교 건립도 제시됐다. 계획에 따라 4000억 원을 들여 왕복 4~6차로가 건설된다면 서부산권 출·퇴근 교통난을 크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발연 황영우 선임연구위원은 “우수한 자연환경뿐 아니라 면적, 인구, 산업, 주거 등 모든 부분에서 강서구가 미래 부산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서구의 미래 청사진은 국비 확보나 환경 훼손 우려 등의 걸림돌을 우선 해결해야 가능하다는 지적도 만만찮다. 토지 보상 문제로 주민 의견이 쉽게 모아질지도 의문이며, 과도한 그린벨트 해제에 따른 환경 단체의 반발도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승훈 기자 lee88@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