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와 헤어지기 싫어서’…취객 성추행범 몰아 폭행한 커플


남자친구와 헤어지기 싫어 애꿎은 사람을 성추행범으로 몬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2시 50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 한 식당 앞. 남자친구 등 일행 2명과 함께 있던 이 모(45) 씨는 길가던 술취한 김 모(35) 씨를 향해 “저 사람이 나를 성추행했다”고 말했다.

화가 난 남자친구는 김 씨에게 달려들어 넘어뜨렸고, 이 씨도 옆에서 가방으로 수차례 내리쳤다. 김 씨도 이 씨의 남자친구 멱살을 잡고 밀치는 등 폭행을 저질렀다. 김 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왜 내 말을 들어주지 않느냐”며 욕설을 해 강제추행, 폭행, 공무집행방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러나 경찰 조사 억울함은 김 씨 몫이었다. 택시 블랙박스 등 어디에도 김 씨가 성추행한 장면은 없었던 것이다.

알고보니 이 씨는 덕천동에서 남자친구 일행과 헤어진 뒤, 택시를 타고 가던 중 남자친구와 다시 만나기 위해 거짓말을 꾸며냈다. 당시 빈 택시인줄 알고 잘못 승차한 뒤 내린 김 씨를 성추행범으로 몬 것이다.

이 씨는 헤어진 남자친구 일행에게 전화로 “같이 탄 승객이 가슴을 만졌다”고 말했다. 결국 다시 만난 커플은 우연히 지나가던 김 씨와 마주쳤고, 시비가 붙은 것이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만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 씨를 공무집행방해 및 공동폭행 혐의로 남자친구와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이승훈 기자 lee88@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