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최저 -5.4도 낮 최고 7도 올라…’당분간 추위 없다’

주말인 13일 새벽 부산지역 기온이 영하 5.4도까지 내려가는 등 강추위가 계속됐다.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영하 8.8도를 기록한 12일보다는 기온이 3도가량 올랐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낮부터 영상을 회복하면서 부산은 최고 7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

시민들은 오전까지 매서운 추위에 외출을 자제하다가 기온이 오르는 오후 나들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부산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오늘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내일 최고 8도까지 올라 평년기온을 회복한 뒤 당분간 큰 추위는 없겠다”며 “부산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니 산불 등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부산시는 한파로 인해 시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실·국·본부별 현장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