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동 목욕탕 4층 건물 보일러실 불…50여명 긴급 대피


11일 오후 4시 31분께 부산 사하구 신평동에 있는 목욕탕이 포함된 4층 건물 지하 1층 보일러실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1층 목욕탕 이용객 40명과 2∼4층에 사는 주민 10명이 긴급 대피했다.

부산소방안전본부는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고 전했다.

불은 다행히 건물 전체로 번지지 않고 보일러실 일부를 태우고 2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