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규슈 화산 폭발로 가고시마 공항 항공기 결항 잇따라


6일 오후 일본 남부 가고시마(鹿兒島), 미야자키(宮崎)현에 걸쳐있는 화산 신모에다케(新燃岳)에서 폭발적 분화가 발생해 연기가 2300m까지 치솟았다. 가고시마는 우리나라 사람들도 여행을 많이 가는 곳이다.

이 화산에서 화산가스와 화산쇄설물을 동반하는 폭발적 분화가 발생한 것은 2011년 1~3월 이후 7년만이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분화는 이날 오후 2시께 관측됐다. 연기가 끊임없이 올라오면서 화산 남쪽의 가고시마 현 기리시마시부터 미야자키현 미야코노조시까지 넓은 범위에서 화산재가 내리기도 했다.

일본 기상청은 분화경계 수위를 3단계(입산규제)로 유지하고 분화구에서 반경 3㎞ 범위에서는 분석 낙하 등에 따른 피해 가능성이 있는 만큼 경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인근 가고시마 공항에는 일본 국내선 항공기 81편이 결항해 여행객들의 불편이 이어졌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