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로 아버지 살해하고 허위신고한 20대 아들 검거

자신의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신고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주방에 있던 흉기로 아버지 김 모(56) 씨의 목을 찔러 숨지게 한 혐의(존속살인)으로 아들 김 모(28)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아들 김 씨는 지난 11일 오전 0시 10분께 “아버지가 자해해 숨졌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출동한 경찰이 확인해 보니 숨진 아버지가 목 뒤에 깊은 상처를 입었고, 방어를 하려고 손으로 칼날을 잡은 상처를 발견하고 현장에 있던 김 씨를 긴급 체포했다.

아들 김 씨는 12일 오후 1시까지 범행을 부인하다가 부검 결과가 나오자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경찰 조사 결과, 평소 아버지가 경제적으로 무능력해 어머니에게 의지하면서도 어머니가 밤 늦게 일을 끝내고 돌아오면 문을 열어주지 않는 등의 행동을 하고, 아들 김 씨가 최근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어머니에게 따로 방을 구해 주는 과정에서 재산 등을 놓고 부자간에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아들이 흉기를 손에 쥐게 된 원인에 대해 가족과 주민 등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소희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