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구 중동, 혼자 사는 20대 여성 집 안에 몰카 설치한 20대 남성

20대 여성 혼자 사는 집 대문과 집 안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3일 몰래카메라를 이용해 집 안으로 침입해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특별법 위반)로 A(27) 씨를 입건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월 중순부터 한달여에 걸쳐 부산 해운대구 중동의 한 오피스텔의 B(23·여) 씨 집에 몰래 들어가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B 씨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자신의 성기를 촬영한 사진을 두 차례에 걸쳐 B 씨의 대문에 걸어두기도 했다.

A 씨는 지난 1월 초순 B 씨와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뒤 B 씨의 집을 알아냈다. 이후 A 씨는 B 씨의 집 앞 통신함(EPS)에 동전 크기의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B 씨의 집 대문 비밀번호를 파악했다.

A 씨는 알아낸 비밀번호로 B 씨의 집 내부로 들어가 다시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몰래카메라에는 B 씨의 사생활이 고스란히 찍혔다. A 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12차례에 걸쳐 B 씨의 집에 들어갔다.

A 씨의 범행은 지난 2월 16일 B 씨가 자신의 집에 A 씨가 들어가 있는 것을 목격한 뒤 경찰에 신고하면서 끝이 났다.

경찰은 범행 당시 A 씨의 머리카락이 노란색으로 염색된 상태였다는 B 씨의 진술을 토대로 CCTV 화면을 추적해 A 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범행 당시 복면과 수술용 고무장갑을 착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한수 기자 hangan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