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올 3만 8000세대 분양… 재개발·재건축 물량 쏟아진다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 .부산일보DB

 

올해 부산에서 3만 8000여 세대의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재작년부터 분양을 미뤄왔던 도심 재개발·재건축 단지들이 물량을 쏟아내면서 분양 물량이 대폭 늘어난 것이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재개발 물량 공급이 늘면서 정부 규제로 움츠러든 분양 시장이 활기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3일 부동산114와 부산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올해 부산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 물량은 3만 8671세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2만 2790세대보다 69.7% 늘어난 규모다. 2002년 4만 630세대가 공급된 이후 16년 만에 가장 많은 물량이다.

16년 만에 최대 물량
온천2 등 알짜 단지 많아
분양시장 ‘활기’ 기대

정부 규제에 경기 불황 탓
상당수 단지는 계획 미뤄
예정 물량 실제 분양 미지수

올해 부산의 신규 분양 물량이 급증한 것은 도심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재건축·재개발 물량은 2만 6426세대로 올해 물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특히 지난해부터 분양을 미뤄온 거제2구역, 온천2구역 등 재개발 물량은 올해 부산 분양시장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대형 건설사들도 대거 출격해 해운대·동래·부산진구 등 지난해 ‘청약 광풍’이 불었던 지역에서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상당수 단지가 정부 규제와 불황을 이유로 분양을 미루고 있어 분양 예정 물량이 실제 분양으로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더는 분양을 미룰 수 없는 대형 단지들이 많은 올해 분양 물량이 예상치에 근접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대우건설은 다음 달 해운대구 우동에서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옛 스펀지 재건축 사업으로 지하 6층~지상 49층, 3개 동, 548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단일 전용면적 84㎡로 구성된다.

대림산업은 같은 달 북구 만덕동 만덕5구역을 재개발한 ‘e편한세상 금정산’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14㎡, 총 2120가구 세대로 조성되며, 이 중 1358세대를 일반 분양한다. 공공 분양인 만큼 청약 조건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삼성물산과 현대산업개발은 5월 동래구 온천동에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32개 동, 전용면적 59~114㎡, 총 3853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일반 분양은 2485세대다.

현대건설은 6월 연제구 연산동에서 ‘연산3구역 힐스테이트'(가칭)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8개 동, 총 1663세대 규모로, 이 중 1025세대를 일반 분양한다.

하반기에는 SK건설이 동래구 온천동에서 ‘부산 동래 SK뷰'(999세대)를, 롯데건설이 부산진구 가야동에서 ‘가야3구역 롯데캐슬'(812세대)을, 한화건설이 북구 덕천동에서 ‘부산 덕천 꿈에그린'(636세대)을 분양한다.

김혜신 솔렉스마케팅 부산지사장은 “재개발 단지 내부 사정으로 미뤄졌던 부산 대형 재개발 단지들이 올해는 더 이상 분양을 미룰 수 없어 물량을 대거 쏟아낼 것으로 보인다”며 “재개발 단지들은 입지가 비교우위에 있는 곳이 많아 수요가 풍부한 만큼 움츠러든 분양 시장에도 호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nmaker@

#실시간핫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