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거부하며 불륜 알리겠다” 경고에 내연녀 살해·유기한 남성

불륜 관계에 있던 내연녀가 결혼을 종용하자 살해 후 사체를 유기한 40대가 범행 열흘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결혼 요구를 거부하자 아내에게 불륜 사실을 알리겠다는 내연녀의 경고에 격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14일 내연녀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A(42) 씨를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12시께 고성군 회화면 농공단지 뒤편 공터에서 말다툼을 벌이던 내연녀 B(54) 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자신의 차량 트렁크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 휴대전화를 끈 채 잠적한 A 씨는 창원, 부산 등을 돌며 도피 행각을 벌였다. 그 사이 B 씨의 지인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은 A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에 나섰다.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압박감을 느낀 A 씨는 결국 경찰에 자수 의사를 밝혔고 13일 양산에서 검거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결혼을 요구해 힘들다고 말했더니 계속 부인에게 알리겠다고 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살해 동기 등을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김민진 기자 mjki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