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작은빨간집 모기’ 첫 확인…전국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부산 지역에서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확인돼 주의가 당부된다.

질병관리본부는 3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하면서 일본뇌염 환자의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발견되면 주의보를 발령하고, 채집된 모기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분리됐을 때 경보를 발령한다.

일본 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리면 99%는 증상이 없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급성뇌염으로 진행돼 그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일본뇌염 모기를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모기를 잡는 것보다 모기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 중요하다.

모기는 2㎜의 작은 구멍으로도 들어올 수 있는데, 가정에서의 모기를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방충망 정비는 기본이며 창틀 가장자리 물구멍도 꼭 잘 막아줘야 한다.

또 아파트의 경우에 간과하기 쉬운 곳이 베란다 배수관인데 아파트에서 가장 모기가 잘 들어오는 곳이 베란다 배수관이라고 하니, 거름망 등으로 꼭 잘 막고, 화장실 하수관도 잘 챙겨야 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소매의 옷과 긴 바지를 입고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가 권장하는 모기 퇴치를 위한 국민행동수칙으로는 집 주변에 고여있는 물을 없애고, 짙은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한다. 또한 야외 활동시, 밝은 색의 긴 옷을 착용하며 모기퇴치제를 올바르게 사용해야 한다. 과도한 음주 또한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야외활동 후 반드시 샤워하고 땀을 제거해야 한다. 잠들기 전에는 모기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집안을 점검하는 것도 필요하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