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안동 일가족 숨진 부산 아파트 화재 원인은 아버지 방화 추정”

지난달 29일 일가족 4명이 숨진 부산 아파트 화재에 대해 경찰이 방화 개연성을 제기했다.

경찰은 당시 화재로 숨진 아버지 박모(46) 씨가 아들 3명(13살·11살·8살)이 자는 사이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의 중간 수사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현장 감식
(부산=연합뉴스) 29일 오전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진 부산 동래구 수안동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 소방관 등이 합동감식을 벌이고 있다. 2018.3.29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박 씨와 세 아들이 숨진 안방 출입구 주변으로 추정된 발화 지점에서 라이터가 발견됐고 의류나 종이에 직접 불을 붙인 연소 현상이 보이는 점, 누전 등 전기적인 요인·인화성 물질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방화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 씨가 최근 아파트 5채와 분양권 2건 등 부동산 투자로 인한 자금 문제와 회사일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힘들어해 평소와 다른 행동과 말을 했다는 주변 진술을 확보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박 씨와 세 아들의 기도와 기관지에서 그을음이 발견되는 등 연기 질식에 의한 전형적인 화재사 흔적이 나왔다.

수면제 등 약물이나 독극물 반응도 나타나지 않았으며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외부인 출입도 없었다.

경찰은 이런 수사상황과 현장감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볼 때 신변을 비관한 박 씨가 아내가 집을 비우고 아이들이 잠을 자는 사이 ‘알 수 없는’ 방법으로 불을 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잠정적으로 결론 내렸다.

하지만 화재 당시 유독가스나 강한 열기에도 한 명도 깨지 않았거나 탈출 흔적이 보이지 않은 점은 여전히 의문으로 남는다.

화재 원인 파악하는 국과수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9일 오후 일가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산 동래구 아파트 화재현장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화재 정밀 감식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5시 42분께 부산 동래구 수안동에 있는 한 아파트 1층에서 불이나 잠을 자던 아빠와 아들 3명 등 일가족 4명이 숨졌다. 2018.3.29

또 신변을 비관한 박 씨가 방화로 어린아이들까지 숨지게 한 까닭도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확한 감정 결과가 나오면 화재·사망 원인에 대한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오전 5시 42분께 부산 동래구 수안동에 있는 한 아파트 1층 안방 입구 거실에서 불이 나 안방, 거실, 부엌 등 66㎡를 태우고 소방서 추산 2천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이 난 아파트 안방에서 잠을 자던 박 씨와 세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씨의 아내는 전날 계 모임을 나가 화마를 피했다.

연합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