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터로 수표 110장 위조 ‘간 큰 10대’

컬러프린터로 10만 원권 수표를 무더기로 복사해 쓴 10대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인터넷에서 수표 위조법을 검색해 범행을 기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10일 모텔에서 수표를 복사한 뒤 오토바이 등을 산 혐의(부정수표 단속법 위반, 사기)로 김 모(18) 군 등 2명을 구속하고, 박 모(17) 군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군 등은 고교 선후배로 지난달 22일 부산 영도구 한 모텔에서 컬러프린터로 10만 원권 수표 110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에서 수표 위조법을 찾아보고 A4 용지 양면으로 수표를 복사했다. 원본 수표는 김 군이 갖고 있던 것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그 뒤 이들은 중고 오토바이를 사는 데 160만 원을, 모텔 6곳에서 60만 원을 썼다. 범행이 들킬까 봐 주로 오전 2~3시 심야에 모텔을 찾고, 사람을 직접 만나 중고 오토바이를 거래했다.

김 군 등은 오토바이를 사고, 모텔 비용을 치른 뒤 거스름돈 41만 원을 챙겼고 수표를 받은 사람들이 번호를 확인할 것을 우려해 발행번호 위조도 시도했다. 경찰은 모텔 업주들의 “가짜 수표인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일대 CCTV를 분석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숙박비 등 생활비 마련을 위해 수표 복사를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영도경찰서 관계자는 “진짜 수표와는 완전히 다른데도 늦은 시각이어서 많은 숙박업소에서 피해를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