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구서 비닐봉투에 싸인 영아 사체 발견


영아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30대 회사원이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영아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회사원 A(35·여)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13일 오후 1시께 부산진구 부전동의 한 빌딩 2층 여자 화장실에서 청소미화원 B(50·여) 씨가 비닐봉투에 싸인 영아 사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B 씨는 빌딩 입주사 사무실 직원들이 함께 사용하는 냉장고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냉동실에 있던 오래된 비닐봉투를 여자 화장실에 버리다 이 영아 사체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용의자로 지목된 회사원 A 씨가 여러 달 전 비닐봉투를 냉장고에 넣어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A 씨는 경찰에 관련 내용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냉동 상태인 영아 사체를 영안실로 옮겼고, 사인 등을 파악하기 위해 검안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준영 기자 jyoung@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