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공사현장서 굴착기 삽에 맞아 50대 숨져..

13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기장군의 한 공사현장에서 움직이는 굴착기의 삽에 A(51) 씨가 머리를 맞아 숨졌다.

A 씨는 해당 굴착기에 주유하기 위해 유조차량을 공사현장에 대기 중이던 유조차 운전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굴착기 운전기사 정 모(56) 씨가 부주의하게 굴착기를 움직이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