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세월호 4주년 전국서 추모식

세월호 참사 4주년 하루 전날인 15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 내 세월호 직립공사현장이 일반 추모객에게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4주년을 맞아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 및 4주기 추모식’이 16일 오후 3시 인천 가족공원에서 열린다.

이번 영결식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중 2014년 영결식을 하지 못한 11명을 대상으로 한다.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관하고,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인천시가 지원한다. 영결식에는 희생자 유족을 비롯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유정복 인천시장과 지역 정치인, 일반 시민 등 추모객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인 희생자 11명
인천 가족공원서 영결식

안산 정부합동분향소
희생자 영결·추도식 가져

김부겸 장관은 추념사에서 “오늘 마지막 이별의 자리에서 우리들은 애통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며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나라다운 나라로 만드는 사명을 받들어 안전한 대한민국을 굳건히 세워 나가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같은 시각 정부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도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린다.

해수부는 한편 세월호 선체 인양 과정에서 기름 유출로 피해를 입은 어민들에 대해 6월 14일부터 신청을 받아 보상하기로 했다. 전남 진도군은 지난해 5월 29일 기준, 세월호 유출 기름으로 피해를 입은 어가 212곳에 양식장 면적이 662.5㏊이며, 피해액은 36억여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했다.

그동안 근거 규정이 없어 보상을 받지 못했던 어민들은 올 2월 20일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피해 구제의 길이 열렸다.

이호진 기자 jiny@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